'불법 여론조사' 지방의원 5명 1심서 당선무효형
2019-01-11 20:51 | 김용우
이재만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을 위해 불법 여론조사에 관여한 혐의로 기소된 지방의원 5명이 1심에서 모두 당선 무효형에 해당하는 벌금 100만원을 선고받았습니다.

대구지방법원은 공직 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서호영, 김병태 시의원과 김태겸, 황종옥, 신경희 구의원에 대해 각각 벌금 100만원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이 자유한국당 공천을 받기 위해 조직적으로 불법 여론조사에 적극 개입해 당선된 점을 고려하면 지방의원으로서 자질이 있는지 의문이라며 양형 이유를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