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도는 '시행'...효과는 '미미'
2019-04-16 07:33 | 박영훈
달걀 산란 일자 의무표기 제도가 시행 두 달째를 맞았지만 실효성 논란이 적지 않습니다.

소비자 대부분이 이 제도를 모르는 데다 소규모 슈퍼마켓 등에서는 여전히 산란 일자가 없는 달걀이 팔리고 있습니다.

보도에 박영훈 기잡니다.

대형 마트의 달걀 판매 코너. 산란 일자 의무표기 제도를 물었더니 손님 3명 가운데 2명은 여전히 제도에 대해 모르고 있습니다.

<달걀 구매 고객> "(산란 일자) 몰랐어요.

그냥 한 달, 두 달 남았다는 것(유통 기간), 그것만 보고 샀어요."

<기자> "앞으로는 (산란 일자) 확인하고 사실 것 같아요?" <달걀 구매 고객> "그래야죠.

이제 알았으니까.

.."

산란일자 표기제는 달걀의 포장 시기와 유통기한은 물론 산란한 월과 일을 4자리로 적어 소비자들이 신선한 제품을 고를 수 있도록 지난 2월23일부터 시행됐습니다.

대형마트와 백화점은 산란 날짜가 표기된 달걀만 판매하고 있지만 홍보 부족 등으로 대다수 소비자는 정작 제도에 대해 모르고 있습니다.

<김종훈/대형마트 신선식품 담당> "해당 사실(산란 일자 표기제)을 알고 구입하는 고객도 일부 계시지만, 아직까지는 해당 사실을 모르고 구입하시는 경우가 대다수입니다.

여기에다 산란 일자를 표기하지 않아도 처벌받지 않는 6개월의 계도 기간이라 소규모 슈퍼마켓 등에서는 산란 날짜가 없는 달걀이 대다숩니다.

<양계 농민> "10% 정도 되겠나? (산란 일자) 찍는 곳이. 지금 안 찍어도 되니까, 지금 찍으면 재고되니까."

또 일부 제품은 소비자들이 포장지를 뜯어야만 산란일자를 확인할 수 있어 제도를 흉내만 낸 경우도 많습니다.

양계 농가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산란일자 표기제도가 도입됐지만 정작 제도 시행에 따른 기대 효과는 아직 미미하다는 반응입니다.

TBC 박영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