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저자에 자녀 이름을...연구부정 심각
2019-05-14 20:54 | 이종웅
어린 자녀들을 자기 논문의 공동저자로 올려준 지역대 교수들이 연구 부정 판정을 받았습니다.

또 정부나 대학 돈으로 부실 학회에 참가한 교수들도 무더기로 적발돼 징계를 받았습니다.

박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교육부의 실태 조사 결과, 미성년 자녀를 자신의 논문 공저자로 올렸다 적발된 지역 대학은 경일대와 포항공댑니다.

경일대 A교수는 논문 4건에 자신의 자녀 2명을, 포항공대 B교수는 농촌진흥청에서 지원받은 논문 1건에 자녀를 공저자로 등재했다 연구 부정 판정을 받았습니다.

A교수에 대해서는 연구비 환수 조치가 진행 중이고 B교수는 1년 동안 국가연구개발사업 참여가 제한됐습니다.

그리고 A교수 자녀 2명이 진학한 외국 대학에는 연구 부정 판정 사실을 통보했습니다.

여기에다 국가 연구비나 대학 재원을 활용해 와셋 등 부실 학회에 참가한 경북대 교수 23명과 대구대 교수 10명도 적발돼 징계를 받았습니다.

경북대는 부실학회에 2번에서 많게는 6번이나 참석한 7명을 포함해 17명에게 주의 경고를, 6명은 경징계 조치를 내렸습니다.


[임기병--경북대학교 산학협력 단장]
"(교육부 등) 상위 기관에서 조치하라는 그대로 조치했습니다.

(부실 학회인지) 모르고 갔다고 온 사람들입니다.

(부실 학회로)알려지지 않은 상태에서 전부 다 이메일이든가 홍보를 통해서 그럴듯하게 완벽하게 포장을 했기 때문에....."

특히 적발된 대구대 교수 한명은 정부 연구비와 대학 자체 재원 3천 6백여만 원으로 부실 학회에 9번이나 참석해 정직 3개월의 중징계를 받았습니다.

부실 학회는 돈만 내면 심사 없이 논문을 발표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교육부는 부실 학회 참석자가 많은 경북대가 해당 교수들을 엄정하고 철저하게 조치했는지에 대한 특별 사안 조사를 8월말까지 이어갈 예정입니다.

TBC박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