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후핵연료 논의, 경주 주민과 협의 거쳐야
2019-06-12 10:27 | 이종웅
경주 월성원전의 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이 2년 뒤면 포화상태에 이르자 인근 주민들이 대책위원회를 꾸렸습니다.

정부가 사용후핵연료를 옮기겠다는 약속을 지키고 저장시설을 추가 건설하려면 반드시 주민협의를 거치라고 촉구했습니다.

이종웅 기자의 보돕니다.

경주 월성원전 주변 양남면 양북면, 감포읍 발전협의회를 중심으로 정부의 사용후핵연료 대책에 대응하기 위한 동경주 대책위원회가 구성됐습니다.

양남면발전협의회장을 상임대표로 선출한 것을 비롯해 3개 읍면 회장이 공동대표를 맡고 45명의 위원을 두기로 했습니다.

주민들은 사용후핵연료 처리 방안을 논의하는 정부 위원회에 지역 주민의 뜻을 전달할 위원이 단 한명도 없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또 발전소 외부에 중간저장시설을 지어 사용후핵연료를 원전 밖으로 옮기겠다는 정부 약속을 먼저 지키라고 주장합니다.

특히 임시 저장 시설의 저장률이 90.7%로 2년 뒤면 가득차는 데도 아직 정부 정책이 없다며 분통을 터뜨리고 있습니다.


[하대근--방폐장 및 원전 관련 동경주 대책위원회 상임대표]
"맥스터 증설은 물론 에너지 정책에 따라 불가피하게 할 수 밖에 없다고 하면 그 부분에서 지역 주민들과 충분한 협의가 있어야 하지 않느냐 하는 것이 우리 주민들의 생각입니다."

또 임시 저장시설을 추가 건설하지 않으면 월성원전 2,3,4호기의 운영 중단도 예상된다며 이에따른 지역 경제피해를 우려하고 있습니다.

정부의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는 아직 임시 저장시설 추가 건설 논의를 시작도 하지 못했습니다.


[전화-이윤석--재검토위원회 대변인]
"폭넓게 지역의 의견을 들어야 한다는 기본 원칙을 갖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것을 어떤 방식으로 할지는 결정된 바가 없습니다."

30년 가까이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 주변에서 위험을 감수하며 살고 있는 주민들에게 정부 재검토 위원회가 어떤 답을 내놓을지 주목됩니다.

tbc이종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