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두달동안 개선대책 찾겠다."
2019-06-13 09:25 | 이종웅
환경부가 포스코의 조업 정지 사태를 앞두고 두 달 동안 개선 대책을 찾아보겠다며 전향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철강업계와 노조가 고로 정지에 따른 손실이 크고 대체 기술이 없다며 반발하자 한발 물러선 모양새입니다.

이종웅 기자의 보돕니다.

철강업체의 조업 정지 사태를 앞두고 환경부가 해당 철강업체가 있는 경북도와 전남도, 충남도 그리고 산업통상자원부와 함께 대책 회의를 열었습니다.

회의에서 환경부는 환경 분야 등 전문가 15명에서 20명 정도로 협의체를 구성해 두 달 동안 개선 대책을 찾겠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협의체는 안전 밸브 개방에 따른 기술적인 검토와 대기환경보전법에 예외 조항을 두는 방법까지 다양한 대책을 다룰 전망입니다.

개선 대책은 빠르면 다음 달 말 또는 8월 초에 나올 것으로 보이는데 환경부가 업계 반발에 한발 물러선 것으로 풀이됩니다.

경상북도는 환경부의 개선 대책을 살펴본 뒤 포항제철소에 대한 행정 처분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입니다.


[전화--이희석--경상북도 환경안전과장]
"두 달 안에 제도 개선이 되어서 법상으로 들어간다면 이상 공정이 아닌 정상 공정으로 됨으로 해서 인허가 사항으로 넣어서 정상적으로 현재하듯이 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최근 포항제철소가 요청한 조업 정지 행정 처분에 대한 청문 결과도 환경부의 개선대책에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습니다.

이에따라 환경부의 개선 대책에 어떤 내용이 담길지에 따라 포항제철소의 조업정지 여부도 판가름 날 것으로 보입니다.

TBC이종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