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금신청 인파 몰려 감염 예방대책 시급
2020-03-26 11:23 | 서은진
코로나19 사태로 긴급 자금을 빌려주는 서민 금융기관마다 소상공인 수백명이 긴 줄을 늘어서고 있습니다.

그만큼 현장이 너무 붐비고 혼잡해 감염 대책 마련이 절실합니다.

서은진 기자의 보돕니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안동센텁니다.

2층 센터 입구부터 1층으로 내려가는 계단까지 사람들이 줄지어 서있습니다.

저리의 경영안정자금을 대출받기 위해 몰려든 소상공인들로 이른 아침부터 번호표를 뽑아 차례가 돌아오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봉화에서 온 한 소상공인은 대출을 받으러 왔다 오히려 코로나19에 감염되겠다며 불만을 터트립니다.


[대출 신청 소상공인]
"시스템도 마비라 그러고 그래서 또 기다려야 되고 식당 문 열어 놓고 장사 못하고 왔거든요.

준비 다 해 놓고 오늘 점심 장사 못한 거죠."

대출 신청 서류를 받아 보증서를 발급하는 신용보증재단도 업무가 폭증하고 있습니다.

경상북도가 긴급 행정명령으로 전,현직 은행원 100명과 군인까지 투입했지만 산더미처럼 쌓인 서류는 줄어들지 않고 있습니다.

서류 접수를 돕고 있는 시중 은행도 사정은 마찬가지여서 자칫 금융기관이 또 다른 집단감염 통로가 되지 않을까 걱정입니다.


[이철우/경북도지사]
"밀집되어 있다.

.. 공간 정리 검토하겠습니다.

밀접 공간을 어떻게 정리할 거냐 그것도 좀 더 검토하도록 하겠습니다."

경북 지역 소상공인은 18만3천여 명, 이 가운데 5~6만여 명이 정부와 지자체에서 지원하는 특별 자금을 신청할 것으로 보입니다.

업무처리가 늦어지면 소상공인들의 생계가 어려워져 서민 금융기관은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신청자가 몰려들면서 감염마저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클로징]
벼랑 끝에 몰린 소상인공인들이 감염 위험에 노출되지 않도록 대책 마련이 시급합니다.

TBC 서은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