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민 지진 피해 100% 보상 요구
2020-08-12 09:46 | 박석
포항지진특별법 시행령 개정안에 분노한 포항시민 3백여명이 상경해 청와대 앞에서 집회를 열었습니다.

포항 시민들은 지진 피해 금액의 70%가 아닌 전액을 지원해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박 석 기자입니다.

포항시와 포항11.15촉발지진범시민대책위원회가 청와대 앞에서 집회를 열고 지진 피해 100% 지원을 촉구했습니다.

'대통령님께 드리는 호소문'을 통해 포항지진은 지열발전사업으로 촉발된 인재로 판명 났고 감사원도 해당 부처 공무원의 위법.부당 행위를 지적했다며 정부의 책임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공원식/포항지진범시민대책위 공동위원장 “존경하는 대통령님! 다시 한 번 다음 사항을 꼭 해결해 주실 것을 간청 드립니다.

첫째, 시행령 개정안의 지급 한도와 지급 비율을 없애 국가가 100% 피해를 구제해 주십시오.” 이 호소문은 포항이 지역구인 미래통합당 김정재.김병욱 의원이 김광진 대통령비서실 정무비서관에게 전달했습니다.

또 포항시민들은 '유형별 한도금액 내에서 피해금액의 100분의 70에 해당하는 금액을 지원한다'는 조항을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못박았습니다.

특히 '국가는 피해자에게 실질적인 피해구제를 위한 지원금을 지급한다'는 포항지진특별법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독소조항이라며 100% 지원으로 개정돼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이강덕/포항시장 “특별법의 취지가 충분히 반영된 100% 지급, 한도 폐지,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정책 시행 등이 함께 반영되기를 기대합니다.

” '포항지진 진상조사와 피해구제 등을 위한 특별법 시행령 일부 개정안'은 오는 20일 차관회의, 25일 국무회의를 거쳐 확정됩니다.

클로징) “포항 지진이 일어난 지 2년 9개월이 지났지만 아직도 지진의 상처는 아물지 않았습니다.

인재로 지진이 발생한 만큼 8만 건이 넘는 피해에 대한 완전한 보상은 당연해 보입니다.

TBC 박 석입니다.